Reading

008 – 책수다, 요즘 읽는 책은? (191206)

선생님들, 요즘 무슨 책 샀어요? 무슨 책 읽어요?

김영하의 산문집, 박지원의 열하일기, 디지털미니멀리즘, 한국미술사, 독일을 즐기는 책, 플랫랜드, 죽을 때까지 재밌게 살고 싶다.

직접 경험이 아닌 여행의 의미에 대해 생각한다.

울음은 모든 감정에서 나올 수 있다.

페이스북은 당신을 비둘기라고 생각한다.

양식이 변하지 않으면 의식도 변하지 않는다.

독일의 수도에서 이민자의 케밥이 독일화된 맛을 즐길 수 있다.

우리의 편견은 이등변 삼각형은 원보다 위험하다는 편견, 딱 그 수준일 수 있다.

불안은 본능이며, 불안이 곧 나인 것은 아니다.

2019년 12월 6일, 학교와 식당에서 요즘 읽는 책을 각자 들고 만났습니다.

007 – 그림책 읽기, ‘세상 끝에 있는 너에게’ (190128)

△ 세상 끝에 있는 너에게 (마리 꼬드리, 고티에 다비드 글그림) / 그림출처: yes24

겨울 방학, 섭쌤, 병관쌤, 유진쌤이 모여서 그림책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멀리 있는 친구가 너무 보고 싶어 찾아 떠난 적이 있나요? 멀리멀리 있어 만나고 싶은 그 무엇을 결국 만나지 못했지만 기다리고 찾아 걸은 길이 아깝지 않았던 기억이 있나요?

(2019년 1월, 학교 교무실에서)

004 – 함민복 ‘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와 기형도 ‘소리의 뼈’

아래층에서 물 틀면 단수가 되는 좁은 계단을 올라야 하는 전세방에서 만학을 하는 나의 등록금을 위해 사글세방으로 이사를 떠나는 형님네 (……) 가슴이 한창 덜컹거리고 이사가 끝났다. 형은 시장에서 짜장면을 시켜주고 쉽게 정리될 살림살이를 정리하러 갔다. (…..) 바쁜 점심시간 맞춰 잠 자주는 아기를 고마워하며 젊은 부부는 밀가루, 그 연약한 반죽으로튼튼한 미래를 꿈꾸… 

김현진 사회 쌤 읽음.

003 – 박노해 시인의 ‘다시’ (171106)

백유진 국어 선생님 읽음.

‘다시’ – 박노해

001 – 문태준 시인의 ‘가재미’ (171027)

이병관 국어 선생님 읽음.

‘가재미’
– 문태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