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4 – 함민복 ‘그날 나는 슬픔도 배불렀다’와 기형도 ‘소리의 뼈’

아래층에서 물 틀면 단수가 되는 좁은 계단을 올라야 하는 전세방에서 만학을 하는 나의 등록금을 위해 사글세방으로 이사를 떠나는 형님네 (……) 가슴이 한창 덜컹거리고 이사가 끝났다. 형은 시장에서 짜장면을 시켜주고...

Read More

Subscribe To Ewha.me

여고생 엄마아빠 쌤들 본격 소리모음 방송 이화미 팟캐스트입니다. 좋아하는 서비스/앱에서 지금 ‘이화미 팟캐스트’를 검색하세요.